yuro의 시아이스 왕국

yuro.egloos.com

포토로그



벨로스터 N 1000km 주행 후기 가볍게 한마디




출고 후 3주 정도 지났네요.

1000km 주행을 넘기니 조금은 감이 잡히는 듯 합니다.

가볍게 느꼈던 점을 적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단점부터.

-가솔린 수동은 생각보다 귀찮다

디젤 수동보다 많이 민감합니다.
하루 이틀이면 익숙해지긴 합니다만
아직도 클러치 뗄 때, 특히 오르막 출발할 때는
살짝 긴장을 하면서 떼곤 합니다.
출퇴근길이 시내를 2~30분 이상 주행해야 하는 분들이시라면
데일리카로 타시기엔 많은 애로사항이 있을 것 같습니다.
저는 시외쪽으로 출퇴근을 하기에 큰 스트레스 없이 타고 다니고 있네요;;

-안락함은 0점

중형급 세단에 비하면 많이 시끄럽습니다.
외부 소리가 덜 차단되는 느낌이 있네요.
그리고 쇼바가 워낙 단단한지라 주행 안정성은 좋지만
노면 굴곡 같은 것이 그대로 전해져옵니다.
N모드에선 콩알만한 돌멩이까지 다 느껴질 정도네요.
고속도로를 달릴 때도 N모드보다는
커스텀 모드로 쇼바만큼은 노멀 모드 셋팅을 추천합니다.

-시야가 좁다

뒷 유리창이 작고 사이드 미러도 작은편인지라
시야가 상당히 좁습니다.
부모님 그렌져나 예전 소나타에 비해서도 상당히 좁네요.
요즘은 차선 변경할 때 반드시 숄더 체크를 하고 있습니다.
익숙해지니 큰 문제는 없습니다만
그래도 시야가 좁은 것은 아쉽습니다.

-싼티나는 내장재

오~~~올 플라스틱입니다.
그래도 3500만원짜리 차인데 좀 아쉽더군요.
겉 모습이야 불만 하나 없습니다만...
준중형차이니 어쩔수 없지 하고 타야 하려나요;



불만 실컷 쏟아냈으니 이번엔 장점입니다.

-생각보다 연비가 잘 나온다

YF쏘나타 2.0으로 11.5 정도 나오던 출퇴근길의 연비가 10.5 정도 나오네요.
생각보다 연비차이가 크지 않습니다.
쏘나타의 경우 출근길 오르막 구간에서 연비가 많이 떨어졌었습니다.
벨엔은 마력이 남아도는 차이다보니 거기서 연비가 크게 떨어지지 않더군요.
노멀모드로 너무 급가속 급정지 하지않고 흐름에 맞춰 다닌다면
데일리카로 충분히 타고다닐만한 연비라 생각합니다.

-악셀링이 너무나 상쾌

오르막에서 가속할 때, 고속도로 진입할 때.
노멀 모드로도 전혀 부족함 없는 가속이 가능합니다.
밟으면 밟는대로 쭉쭉 뻗어나가는 느낌이 정말 상쾌하더군요.
쇼바가 단단하고 워낙 코너링이 좋은 차다보니
오르막 커브에서 가속하면서도
전혀 밀리는 느낌이 없습니다.
그러다보니 차를 타고 출퇴근하는 길 자체가 너무나 즐겁습니다.

-시트 착좌감이 좋다

시트가 넓고 편안한 시트는 아닙니다.
허나 옆구리까지 꽉 안아주는 느낌의 착좌감이 참 좋더군요.
앉아 있을 때 차와 하나가 되는 느낌이 듭니다.
쇼바가 단단하다보니 그런 느낌이 더 강한지도 모르겠습니다.

-핸들링 만점

핸들링도 상당히 단단합니다.
조금만 움직여도 빠릿빠릿하게 반응하는 느낌이
파워 스티어링 없는 차 핸들링 느낌이 날 정도더군요.
물론 그렇다고 무거워서 부담이 될 정도는 아니고
커브를 크게 틀 때는 아무 저항없이 휠이 돌아갑니다.
살짝 살짝 틀어줄 때 손끝에 전해지는 감각이 상당히 훌륭하다 할 수 있겠네요.



이외에도 느꼈던 장점은 상당히 많습니다.
스피커도 나쁘지 않아 음악 듣기 좋고
차체가 낮아 세차하기도 편하더군요;;;
n모드로 딱 한번 고속도로 주행을 했었습니다.
5단넣고 악셀 반 정도 밟았는데
순식간에 120km가 나오더군요.
아예 6단은 넣어 보지도 못했습니다.
서킷 같은 곳을 가기전에는
n모드 6단은 쓸일이 없을 것 같습니다.

이제 겨우 1000km 달렸습니다만
만족감이 대단한 차입니다.
패밀리카로 부적합하다는 점만 빼면
더할나위 없이 좋은 차라 생각합니다.
상황이 되시는 분께서 구입을 고민중이시라면
긍정적으로 구입을 고려해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